오토닉스가 소형 라이다, ‘LSC 시리즈’를 출시했다.

오토닉스가 자체 기술력으로 2D 270° 레이저 스캐너 LSC 시리즈를 선보였다. LiDAR란, TOF(Time of Flight) 측정 방식으로 적외선 레이저를 발사하여 물체에 반사되어 돌아오는 시간을 측정하여 거리로 변환하는 센서로, OHT(Overhead Hoist Transport, 천장 레일을 통해 자동으로 웨이퍼를 들고 나르는 장비), AGV, 드론, 자동차 등에 적용되어 주변 환경을 감지하고 자율 주행 및 충돌 방지 용도로 사용할 수 있다. 최근 물류 로봇과 서비스 시장이 급속도로 성장함에 따라 다양한 산업 내에서 LiDAR에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이러한 흐름에 맞춰 오토닉스가 새롭게 선보인 LSC 시리즈는 L60 x W60 x H86mm의 소형 사이즈, 5m/10m/25m의 검출 범위, 270°의 검출 각도, 0.33°의 각 분해능, 905nm 레이저 사양(Laser Class 1등급), 15Hz 스캐닝 주파수의 특징으로 정밀한 감지와 측정을 실현했다.

OHT(Overhead Hoist Transport, 천장 레일을 통해 자동으로 웨이퍼를 들고 나르는 장비)

본 제품의 최대 장점 가운데 하나는 검출 필드 영역에 대한 자동 설정이 가능하는 것이다. 최소 10초에서 최대 60초 동안 주변 환경을 자동으로 인지하는 기능을 통해 검출 필드 영역을 설정할 수 있어 사용 편의성을 제공한다. 또한 필드 영역 내의 검출 형태는 직사각형, 원형, 반원형, 다각형 등 사용자 환경에 맞게 자유로운 형태로 설정할 수 있어 환경에 맞는 최적화된 검출이 가능하다. 이외에도 LSC 시리즈는 하나의 필드 세트로 3개의 하위 필드를 구성할 수 있으며, 세트는 총 16개까지 구성되어 검출의 정확성을 높여, 이더넷 통신과 블루투스 통신을 통해 PC와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으로도 설정이 가능하여 사용 편의성을 한층 높였다.

오토닉스의 한 관계자는 “다양한 산업분야에서 LiDAR의 활용도가 점차 높아지고 있기 때문에 외국산에 대비하여 동등한 성능과 우수한 가격 경쟁력이 있는 LSC 시리즈가 해당 시장에서 우위를 점할 수 있을 것입니다”라고 밝혔다. 한편, 오토닉스는 2019년 자체 기술력으로 90° 레이저 스캐너인 LSE 시리즈를 개발하며 LiDAR 시장에 진입하였으며, 이번 LSC 시리즈 출시를 토대로 LiDAR 제품군에 대한 라인업을 점차 확장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