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S ELECTRIC, 국내 기업 최초로 ‘완성차 자동화 라인’ 구축

노사 상생형 기업으로 설립된 GGM (광주 글로벌 모터스)를 통해 현대자동차의 신차 ‘캐스퍼’가 출시를 앞두고 있는 가운데, 국내 최초로 국산 자동화 기술만으로 구축된 GGM 공정 라인도 새삼 주목받고 있다.

LS 일렉트릭은 지난해 글로벌 기업들과의 경쟁 끝에 GGM 생산라인 자동화 솔루션 구축 사업을 수주한 이후 4월 PLC(Programmable Logic Controller), HMI(Human Machine Interface), 서보(SERVO), 인버터 등 자사 솔루션을 적용한 공장이 준공하여 9월 첫 차가 출고될 예정이라고 최근 밝혔다.

LS 일렉트릭은 캐스퍼가 생산되는 광주 소재 GGM 공장 자동차 공정 라인에는 전체 공정 라인에서 두뇌 역할을 하는 PLC, 공정에 동작 지시 및 확인을 하는 HMI, 실제 공정에서 모터 속도를 제어해 동작시키는 서보ㆍ인버터 등 자동차 공정의 핵심 자동화 솔루션을 제공했다.

그동안 국내 대부분 자동차 공정에 적용되는 자동화 솔루션은 생산 라인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어 공장 구축 당시부터 사용된 외산 제품들이 주로 사용해왔다. 하지만 GGM은 2019년 차체, 도장, 의장 공장에 적용되는 자동화 제품 선정을 위해 LS 일렉트릭과 외국산 메이커 3개사 간 경쟁 입찰을 통해 최종적으로 국산 기술을 도입하기로 결정한 바 있다.

특히 해외 메이저 자동화 기업들은 그동안 고유의 산업용 통신 기술(이더넷 , Ethernet)을 통해 자사 제품에 대한 의존을 높여왔으며, LS 일렉트릭 역시 2017년 유선 통신 분야 표준을 모두 완료한 통신 기술 라피넷(RAPIEnet)을 개발하여 이를 GGM 라인에 도입해 성능을 검증 받은 만큼 향후 자동차 시장 공략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LS 일렉트릭 관계자는 “외국산 메이커들이 정교한 공정 기술이 필요한 자동차 라인의 특성상 수많은 시행착오를 거친 만큼 완성차 업체 입장에서는 아무리 품질이 뛰어난 국산 제품이라도 선뜻 솔루션을 교체하기 힘든 것이 사실입니다. GGM의 경우 국내 기업의 빠른 대응력을 활용한 고객 맞춤형 솔루션을 제공할 수 있다는 점이 주효했고, 실제로 코로나 팬데믹으로 인한 공사 일정 차질에도 불구하고 양산 일정에 맞게 라인을 구축했습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외국산 메이커들은 그동안 각 자동화 제품을 연결하는 통신 솔루션을 통해 자사 제품이 도입된 레퍼런스에 대한 진입장벽을 높여온 것입니다. 당사 라피넷이 GGM에서 검증됐고 장기적으로 해당 기술을 무상으로 개방하여 그동안 통신 분야에서 제약을 받았던 기업들이 자유롭게 사용하면 국산 라피넷 기술 기반의 자생적인 생태계 조성도 가능할 것으로 기대합니다”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