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 변화와 미래 산업

현행 기후 보호가 기업에 어떤 의미이며 이로부터 어떤 이익을 얻을 수 있을까? 이번 주제는 이러한 질문에 대해 답변하는 것이다. 산업은 이미 많은 이들이 생각하는 것보다 훨씬 더 앞서가고 있으며, 지속 가능성은 단순히 부담스러운 것이 아니라는 점이 확인되었다.

베네딕트 호프만(Benedikt Hofmann)

산업과 기후 보호, 이 둘은 서로 잘 어울리지 않는다! 아니다. 이는 틀린 말이다. 많은 이들이 이 둘은 함께 갈 수 없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이러한 생각은 완전히 빗나갔다. 산업은 석탄 채굴이나 과도한 폐기물만을 양산하는 것이 아니라, 혁신과 진보를 의미하며, 특히 기후 변화와 관련하여 더욱 그러하다. 기후 보호는 의지가 있고 규제 요건이 갖춰져 있다면 핵심적인 성공 요인이 될 수 있다. 최근에 VDMA 회장인 칼 호이스겐은 다음과 같이 역설하였다. “기계나 플랜트 엔지니어링은 긍정적인 기후 변화와 에너지 미래의 기술적 조력자로서 건설적인 토론에 참여할 준비가 되어 있지만, 아직까지는 명확한 개념이 부족합니다.”

하지만 산업이 정치권만을 바라보고 있었다면, 이는 산업이라 할 수 없다. 많은 기업들이 이 분야에서 오랫동안 활동해왔고 브랜드의 수단으로 지속 가능성이라는 주제를 스스로 발굴했지만, 실제로 지속 가능성 주제는 비즈니스 모델로서 훨씬 더 중요하다. 산업 현장과 기후 보호는 상호 배타적이지 않으며, 미래의 기후 보호는 산업과 함께 그리고 산업을 통해서만 작동할 수 있다.

이행 방법을 보여주는 사례들

그리고 이는 단지 이론이 아니며, 이미 오래전부터 현실이 되었다. 성공적일 뿐만 아니라 지속 가능한 기업들의 사례들이 이를 보여준다. 산업과 기후 보호가 어떻게 함께 공존할 수 있는지를 이번 주제에서 다루려 한다. 비즈니스 모델로서의 기후 보호는 더 이상 이론적 구조가 아니며 지속 가능성과 함께 돈을 벌 수 있게 하며, 사실 그 이상이다. 사회가 디지털화를 미래의 메가트렌드라고 말하는 것처럼, 이 또한 하나의 성장 시장이라고 할 수 있다. 현재 법적 프레임워크를 지지하든 그렇지 않든 한 가지 분명한 사실은, 이제 산업이 지속 가능성을 우회할 수 있는 방법은 없다는 것이다. MM은 이번 주 이 주제를 성공적으로 처리하기 위한 가이드라인을 제공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