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의 역사를 쌓아온 필츠

현대적인 자동화 산업은 1787년 에드먼드 카트라이트(Edmund Cartwright)가 만든 역직기(동력으로 움직이는 배틀)에서 시작되었다. 이 역직기는 손으로 짜던 방직기를 증기 기관을 이용하여 원단을 자동으로 효율적인 생산을 하기 위해 시작되었지만, 당시에는 작업자의 안전을 고려하는 개념이 거의 없었다고 한다. 하지만 오늘날 대부분의 국가에서는 이러한 안전 기술이 자동화의 일부이며 필수 요소가 되었다. 독일 남부 오스트필데른에 본사를 둔 산업 안전 자동화 기업 필츠는 이러한 개념을 확립하는데 중요한 역할을 하였다. 이처럼 필츠는 안전 규범과 표준화에 적극적인 참여하여 관련 제품을 개발하고 안전 기술과 자동화의 기틀을 마련하였다.

필츠는 최초의 안전 릴레이가 나오기 훨씬 전인 1970년에 프레스용 투 핸드 릴레이를 출시하였다. 이를 통해 프레스 안전 분야에서 의미있는 데이터들을 수집할 수 있었고, 이는 안전 기술과 관련된 전문 지식의 기초가 되었다. 안전 릴레이 개발을 위한 아이디어는 독일 안전 규격 분야에서 시작되었다. 1986년 VDMA (독일 기계공학 산업협회)는 ‘유럽 기계류 안전 표준’에 대한 연구 그룹을 모집하였으며, 필츠는 독일 당국과 업계의 주요 대표들과 함께 기계류 안전 표준 제안서를 개발하였다. 이후 EN 60204-1규격이 발효되었지만, 당시에는 산업 기계가 충족해야 하는 안전 규격이나 요구 사항을 어떻게 구현해야 하는지, 이에 대한 구체적인 설명이 없었기 때문에 불확실한 측면이 많았다. 이후 산업 자동화 시장이 점점 커지게 되었고 해당 규격은 필수 이행 조건이 되었다. 이에 필츠는 안전기술의 적용 옵션을 적용한 첫 번째 제품을 개발하였으며, 양손 제어와 가드 모니터링을 위한 첫 번째 장치에 이어 첫 번째 비상 정지 릴레이를 개발하였다. 필츠가 개발한 새로운 안전 릴레이가 전 세계적으로 사용되면서 안전 기능 구현에 대한 광범위한 전문지식을 수집하게 되었고 새로운 기술을 개발할 수 있었다.

안전 제어 기술은 기본적으로 자동화 환경을 크게 변화시켰다. 오늘날 이 기술은 기계류의 안전성과 가용성 그리고 높은 생산성을 제공하는 중요한 전제조건이 되었다. 안전 릴레이와 시스템의 개발은 성공적이었지만, 오늘날의 시장 추세는 하나의 컨트롤러 내에서 규격과 안전의 두 영역을 결합하는 것으로 변화하고 있다. 필츠는 오랜 시간 동안 광범위하게 축적된 데이터와 경험을 바탕으로 안전한 기술을 개발하기 위해, 매년 전 세계 총 매출의 20% 이상을 연구 개발에 투자하고 있다. 필츠의 비전은 업계의 파트너 및 연구기관과 협력하여 안전하고 효율적인 생산 시스템을 구축하고 이를 상용화하여 생산 프로세스에 실제 적용하는 것이다.

장비 제조 업체의 기계 수출 전략

글로벌 세계에서 기계의 안전 문제는 국경을 넘어 전 세계의 큰 관심사가 되었다. 세계 어느 곳이든지 기계와 플랜트를 운영하기 위해서는 방대한 전문지식이 있어야 한다. 효과적인 기계 안전은 올바른 위험 감소 조치의 적용에 달려 있으며, 이 또한 사용자 친화적이어야 하고 해당 지침 준수도 필수 요건이다. 여기에 기계 설계자와 제조업체, 안전 담당자 그리고 사용자 간의 긴밀한 협력도 절대적이다. 여러 국가와 경제 구역에 걸쳐 다양한 지역에서 제조하는 회사의 경우 상황은 더욱 복잡하다. 이러한 경우, 해당 안전 관리자가 표준 생산 프로세스에 대한 회사 내부 요구 사항을 국가별 안전 지침과 조화를 이뤄야 한다. 기업은 기계의 전체 수명 기간 동안 이 프로세스를 적용하여 핵심 역량에 집중하는 한편, 안전 관련 책임을 동시에 충족시킬 수 있는 전략이 필요하다.

필츠의 ISG(국제 서비스 그룹) 책임자인 John McAuliffe는 “안전은 위험에 대한 이해에서 시작됩니다.”라고 강조했다. 필츠의 ISG 팀은 전 세계 고객이 안전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지원하고 있다. 필츠의 안전 전문가들은 활발한 국제 네트워크를 구성하여 다양한 출처의 지식을 활용하여, 안전 자동화 기술의 전문가로서, 다양한 어플리케이션과 실현 가능한 솔루션을 파악하고 있다. 또한 수십 년 동안 국제 규격 개발에서 주도적 역할을 해 온 바, 사용자 대신 규격 및 법률을 해석하고 그 적용 범위를 최대한 활용하고 있다. 또한 필츠는 42개의 자회사를 통해 각 나라의 규범 사양에 대한 전문 지식을 가지고 있다. 필츠는 기술 및 규격 지식을 플랜트 및 기계류의 기능 솔루션으로 전환할 역량을 보유하고 있으며 이 또한 핵심 전략이다.

남미, 유럽, 아시아 또는 세계 어느 국가에 있든지 사용자의 초점은 항상 한 가지 측면을 향하고 있다. 현지 안전 요구 사항을 어떻게 효율적으로, 장기적으로 준수할 수 있을까? 필츠의 고객은 필수적인 안전 요건을 달성하기 위해 기술 격차를 해소해야 하는 회사들이며, 플랜트 확장이나 생산 설비 증축을 위해 기존 안전 수준을 유지하거나 높이려는 조직들이다. 이제 수십 년 된 중고 기계를 개조하여 안전하게 만드는 것은 그렇게 어려운 일이 아니다.

유럽에서 적용되는 안전 표준이 지구 반대편에서도 목표가 되고 있다. 예를 들어, 멕시코에서는 기계 제작 업체가 소수이며 기계류 안전 요건도 모호하지만, 수많은 다국적 업체들이 이 중앙아메리카 국가 내에서 제조업을 운영하고 있으며, 이 회사들은 유럽 또는 북미 안전 표준과 함께 성능이 입증된 솔루션을 적용하고 있다. 이에 따라 기계 및 작동 안전에 대한 관련 규격과 지침이 없거나 부족한 국가에서도 안전에 대한 인식이 점차 높아지고 있다. 필츠는 전 세계의 연구소 및 공공 기관과 협력하여 인간과 기계 그리고 환경을 보호하는 문화를 만들어 나가는 것을 목표로 삼고 있다.

기계 수출 지원

유럽 기계 지침 2006/42/EC는 기계 안전에 대한 주요 법적 기반이 되고 있다. 유럽의 법이 적용되는 지역에 수입되는 모든 기계는 기계 지침의 요구 사항을 충족해야 한다. 예를 들어 아시아 지역의 기계 제조업체가 유럽에 기계를 수출하는 경우, 필츠가 이를 지원하고 있다. 지원 범위에는 위험성 평가, 안전 컨셉트 초안 작성, 국제 적합성 평가 등이 포함되어 있다. 필츠는 작업 심도에 따라 고객을 위한 국가별 연락 파트너, 관련 국가의 필츠 내부 전문가, 내부 프로젝트 매니저로 구성된 국제 전문팀을 구성하여 대응하고 있다. 고객들이 이들과 함께 자사 국가 내에서 적합성 평가 절차, 현지 규정, 국제 규격에 따라 기계 관련 서비스를 시작할 수 있도록 특정 적합성 평가 절차에 따라 기반을 형성하는데 지원하고 있다.

필츠는 이러한 솔루션을 통해 기계 수출을 원하는 기업들에게 새로운 시장에 접근할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또한 특정 기업이 기계를 제작하고 수출하기 위해 관련 정보를 구축하고 최신 정보를 얻으려는 경우, 국제적인 교육과 자격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교육 프로그램 가운데 하나는 프로그램의 국제적 방향성이다. 필츠는 CMSE® – 국제 공인 기계류 안전 전문가를 통해 TÜV NORD와 협력하여, 기계 안전 분야 최초의 국제 인증 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이 프로그램은 플랜트 및 기계 안전에 대한 전반적인 지식과 국가별 관련 정보를 다루고 있다. 위험 분석에서 안전 개념 생성, 실제 플랜트 및 기계를 출시하는 단계에 이르기까지 모든 분야를 망라하고 있다. 필츠의 모든 강사진들은 기계 안전 분야에 대한 풍부한 경험을 가지고 있으며, 실제 프로젝트 사례를 활용한 전문 지식을 지니고 있어, 세미나에서 수강생들에게 이론적인 지식을 전달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실무적인 이해를 증진시키는데 도움을 주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