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대 금속가공 박람회 EMO Hannover 2019

올해로 22회째를 맞는 EMO가 오는 9월 16일부터 21일까지 독일 하노버에서 개최된다. 금속가공 분야 세계 최대 박람회인 EMO의 개최국은 세계 3대 공작기계 시장인 독일이다. 행사를 주관하는 VDW(독일공작기계협회)의 크리스토프 밀러 상무이사는 “전 세계 주요 생산기술 제조 기업들이 하노버에 모여 혁신적인 제품과 서비스를 선보입니다. EMO Hannover는 산업 생산 분야 세계 최대 규모의 종합 전시회로 놓쳐서는 안 됩니다”라고 소개했다. 공식 등록 마감일인 2018년 12월 1일까지 41개국에서 1,780개의 기업과 기관이 이미 등록을 마친 상태이다. 각 분야를 대표하는 업들도 일찌감치 전시 공간을 확보했다. DMG Mori, FFG, Mazak, Siemens, Grob, Fanuc, Okuma, Makino, Index, GF Machining Solutions, Chiron, Trumpf, SLM, Stratasys, Paul Horn, Iscar, Sandvik, Kuka그리고 한국의 두산, 현대위아, 화천, 코오로이 등이 대표적인 참가 기업들이다. 신규 참가 신청도 계속 이어지고 있으며 한국에서도 이미 53개사가 신청을 완료한 상태다.

독일공작기계협회(VDW) 크리스토프 밀러 상무이사 / Mr. Christoph Miller, Managing Director of VDW

EMO 하노버는 명실 상부한 금속가공 분야 글로벌 플랫폼으로 잘 알려져 있다. 참가자들의 출신 국가가 일부 지역에 편중되어 있는 다른 국제행사와는 달리 EMO Hannover는 실제로 전 세계에서 방문객들이 찾아온다. 2017년 하노버를 찾은 약 13만 명의 방문객 중 절반이 독일을 제외한 160개 국가에서 왔다. 전시 참가기업 중 해외 기업 비중도 계속 높아지고 있어 64%에 이른다. 크리스토프 밀러 상무이사는 “EMO Hannover는 금속가공 분야 기계류, 솔루션, 서비스를 위한 혁신 플랫폼이라는 데 반박의 여지가 없습니다”고 설명했다. 2017년 전시 참가기업 조사에 따르면 전체의 72%가 하노버 행사에서 혁신 기술을 선보였으며, EMO를 고려해 특별히 기술을 개발했다고 답했을 정도다. 이런 점에서 EMO Hannover가 다른 여타 박람회와는 차원이 다르다고 크리스토프 밀러 상무 이사는 강조했다.

지능형 공장을 위한 스마트 기술

EMO 하노버는 “미래의 생산을 견인하는 스마트 기술(Smart technologies driving tomorrow’s production!)”이라는 주제로 업계가 당면한 문제를 해소하는 데에 집중하고 있다. 크리스토프 밀러 상무이사는 “지능형 공장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전체 가치사슬을 따라 사람, 기계, 공정이 하나로 연결되는 네트워킹입니다”라고 지적했다. 특히 프로세서의 처리 용량 증가로 대용량 데이터 처리가 가능해지면서 이러한 네트워킹의 속도가 엄청나게 빨라지고 있다. 시장 조사 기관인 인터내셔널 데이터 코퍼레이션은 2020년까지 네트워크로 묶이는 개인과 산업의 엔드포인트(endpoint)가 전 세계적으로 300억 개에 달할 것이라는 전망을 내놓은 바 있다.

스마트 기술은 생산성, 품질, 유연성을 높이는 핵심요소로, 이는 전통적으로 생산기술을 더욱 발전시키기 위한 목표가 되었다. 또한 디지털화와 지능형 공장의 네트워크는 스마트 데이터와 데이터 분석에 기초한 자기학습 기계를 통해 더욱 발전된 프로세스 모니터링, 예측 정비 등 새로운 기능의 사용을 용이하게 한다. 또한 플랫폼 경제와 같은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의 기반을 창출해 고객과 공급업체가 더 높은 차원의 효율성을 달성할 수 있도록 한다.

EMO에 참가하는 대부분의 기업들은 독창적이고 새로운 솔루션을 선보이고 있다. 기계, 부품, 제어장치, 측정 시스템, 자재 관리 등 전분야에서 “인더스트리 4.0”이 적용되고 있기 때문이다. 크리스토프 밀러 상무이사는 “EMO Hannover 2019가 스마트 공장을 위한 새로운 제품과 솔루션의 핫스팟이 될 것이라 확신합니다”고 덧붙였다.

생산 분야 IoT–EMO 하노버 2019의 핵심

EMO 하노버는 인더스트리 4.0의 모든 측면을 강조하기 위해 생산 분야 IoT 관련 전시를 다양한 형식으로 선보일 예정이다.

생산 분야 IoT 전용관

생산 분야 IoT 전용관은 제어 기술, 소프트웨어, 자동화 기술 분야 개별 업체를 위한 전시 카테고리다. 2017년에는 Beckhoff, Bosch, Fanuc, Heidenhain, Siemens와 같은 제어장치 분야 대표 기업과 Adamos, Axoom과 같은 엔지니어링 컨소시엄도 전시에 참여하여 IT 플랫폼을 발표했다. 크리스토프 밀러 상무이사는 “이러한 전용 공간은 생산기술 제조 기업과의 사업 확대를 꾀할 수 있기 때문에 IBM, HP, GE, SAP, Microsoft Oracle, Telekom과 같은 IT 기업에도 매우 매력적이다.“라고 강조했다. EMO Hannover는 이를 위한 이상적인 플랫폼을 제공한다. 생산기술 분야 전체 가치사슬에 참여하는 모든 의사 결정자들이 제품 개발에서 생산, 품질 관리, 물류에 이르는 다양한 분야에 관심을 갖고 있기 때문이다. 크리스토프 밀러 상무이사는 “오늘날 생산 플래너들은 기계에 투자하면서도 통합적인 솔루션을 찾고 있습니다. 이를 집중적으로 보여줄 박람회는 EMO Hannover가 유일무이합니다”고 재차 강조했다.

특별전: 인더스트리 4.0의 무대 – 비즈니스를 위한 스마트 솔루션

현대위아는 EMO Hannover 2017에서 MM AWARD를 수상하였다.

인더스트리 4.0 전시장에서는 혁신적인 기업이나 유명 연구소들이 고객의 사업 성공률을 높일 지능형 솔루션을 선보이게 된다. 주요 전시 제품은 프로세스 모니터링, 오퍼레이터 지원을 위한 지능형 부품, 데이터 보안을 극대화하고 데이터의 원활한 흐름을 보장하는 솔루션 등이다. 특별전에는 연구 분야 전문가들이 직접 참여하여 과학 기술의 발전 현황도 제시한다. 또한 전문가 포럼을 통해 참가자들이 현재의 제품과 향후 비전에 대해 토론할 수 있는 기회도 마련된다. 이번 특별전은 VDW가 콘라딘 미디어 그룹(Konradin Media Group)과 공동 주관하고 있다.

국가 공동관

이번 전시의 또 다른 특징은 국가 공동관이 새로 들어선다는 점이다. VDW는 이를 위해 현재 중국, 프랑스, 일본, 스위스, 대만 등과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 이곳에서는 국가 차원의 인더스트리 4.0이나 IoT 계획이 제시된다.

인더스트리 4.0 트렌드 포럼

VDW와 VDMA(독일엔지니어링협회) 산하 소프트웨어 협회가 공동으로 마련한 트렌드 포럼이다. VDW는 기계 플랜트 엔지니어링의 상위 단체로 공작기계 업계에서는 두 번째로 큰 협회이다. 인더스트리 4.0 트렌드 포럼에서는 EMO 행사 기간 동안 진행될 발표나 패널 토론을 포함해 인더스트리 4.0과 기계 학습 분야 최신 동향을 제시한다. 포럼이 진행될 수록 관련 주제들이 집중적으로 제시된다.

umati –인더스트리 4.0의 통합 언어

MM은 2004년부터 하노버 박람회 신문(DIE
MESSE DAILY EMO HANNOVER)을 발행하여
박람회에서 매일 생생한 정보를 전달하고 있다.

OPC UA에 기반한 공작기계를 위한 인터페이스 표준이 완전한 기능을 구현하여 EMO 하노버 2019에서 공개된다. 이는 각종 기계를 보다 높은 차원의 IT 시스템에 연결하는 중립적이고 개방적인 시스템으로, 인더스트리 4.0의 성공을 위한 전제 조건이 된다. 이러한 표준이 있어야 제어 시스템이 다른 여러 기계 제조업체의 데이터를 ERP, MES 시스템, 클라우드 등으로 전송할 수 있다. 전송된 데이터는 추가 처리나 평가를 거쳐 새로운 서비스와 기능이 가능한 기반을 구성하게 된다. 이러한 연결성은 인더스트리 4.0에서 기대되는 모든 부가가치와 사업 모델의 핵심이 된다. 특히 중소기업은 새로운 IoT 개발에 참여하기 위해 장비를 효과적으로 연결할 수 있어야 한다. 이를 통해 업체들은 일상 업무에서 자신들의 핵심 역량에 집중할 수 있다.

VDW가 독일의 유명 공작기계 제조업체 8개사와 제어장치 분야 주요 업체들과 협력해 1년 전 umati(universal machine tool interface, 범용 공작기계 인터페이스)를 출시한 이유도 여기에 있다. 현재까지 생산, 프로그램 진행, 기계 상태, 생산 주문 처리, 오류 통계 생성, 시간 흐름 작동 상태를 한눈에 볼 수 있는 응용 사례 등 20여 건의 사용 실례가 정의되었다. 이러한 사례들은 “기계 가동 예/아니오” 와 같은 100여 개의 관련 변수로 설명된다. 2018년 말에는 OPC UA를 위한 공동 실무 그룹이 출범했다. 이 조직은 국제 공작기계 커뮤니티로서 표준을 개정하고 보급하는 일에 참여하고 있다. 이 조직의 목표는 다수의 파트너와 함께 EMO Hannover 2019가 열리는 시점까지 사용이 가능하도록 완전한 사양을 갖추고 이를 행사장에서 실현하는 것이다. 밀러 이사는 “VDW는 이러한 사양에 맞춰 사전에 설정된 OPC UA 서버가 각각의 제어장치와 직접 통합되는 첫 번째 제품이 공개될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라고 설명했다.

산업 생산의 미래에 관한 주제 제시

한국 MM은 오는 8월에 EMO 저널을 영어 버전으로 발행할 예정이다

EMO Hannover 2019는 기계 기술과 IT 솔루션에서 변화하는 업무 방식에 이르기까지 생산과 관련된 모든 이슈들을 다룰 예정이다. 이런 측면에서 차세대 기계의 생산성, 효율성, 유연성이 강조된다. 또한 다양한 부대 행사를 통해 네트워크로 연결된 생산이 어떻게 다양한 분야로 확산되고 있는지를 보여준다. 앞으로 주문 처리, 생산 준비와 계획, 제조와 물류 등에는 많은 변화가 일어날 것이며 현재도 새로운 기능과 서비스가 생겨나고 있다. 현장에서 일하는 사람들은 이러한 작업을 수행하기 위한 기술을 습득해야 한다. 크리스토프 밀러 상무이사는 “EMO 하노버 2019는 모든 주제를 다룰 수 있는 충분한 기회를 제공할 것입니다. 주최 측은 다양한 부대행사 프로그램과 특별전을 통해 전시 업체들의 전시 내용을 뒷받침할 계획입니다. EMO는 다시 한번 국제 생산기술의 메카가 될 것이며, 향후 수년 내에 새롭게 선보일 기술에 집중하고 있습니다”라고 설명했다.

공식 매거진 MM 마쉬넨마르크트

EMO Hannover는 MM과 공식 매체로써 협력관계를 유지하고 있다. MM은 스위스, 오스트리아, 헝가리, 폴란드, 터키, 체코, 인도, 중국 등 지사가 있는 10여 국에서 EMO Hannover Journal를 동시에 영어 버전으로 발행하고 있다. 한국은 오는 8월에 EMO 저널을 발행할 예정이다. 2004년부터 하노버 박람회 신문을 조간으로 발행하여 박람회 기간 중에 독자들은 날마다 생생한 정보를 받아볼 수 있다. 또한 매회 공식행사로 혁신적인 기업에게 수여하는 MM AWARD를 공동으로 주관하고 있다. 주로 선진 기업들에게 돌아가는 이 MM AWARD를 현대위아는 EMO Hannover 2017에서 한국 기업으로는 최초로 수상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