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독상공회의소, 2018년 하반기 Economic Outlook

“Quo Vadis Korea?”  한국은 어디로 가야 하는가?

한독상공회의소(KGCCI)의 주최하는 2018년 하반기 이코노믹 아웃룩(KGCCI Half-Year Economic Outlook)이 지난 8월 28일 서울 콘래드 호텔에서 개최됐다. 한국 경제를 평가하고 전망하는 본 행사는 바바라 촐만(Barbara Zollmann) 한독상공회의소 대표의 환영 속에 약 100명의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본 행사의 1부에서는  한-독 관계와 한국의 경제 현황에 대한 발제가 이어졌으며, 베르트 뵈르네르(Weert Börner) 주한독일대사관 공관차석은 양국의 정치계와 기관들의 많은 협력을 사례로 들며 돈독한 상호관계를 강조하며, 모빌리티, 에너지, 폐기물 문제 그리고 지적재산(Intellectual Property) 보호와 같은 글로벌한 분야에서도 양국간의 긴밀한 협력의 필요성을 언급했다. 줄리아나 리(Juliana Lee) 도이체 방크 홍콩지사 선임 이코노미스트는 4차 산업혁명으로 인한 기술의 급변은 새로운 산업들의 양성을 위한 개방성과 유연성으로 대처해야 하는 근복적인 과제라고 강조했다. 그 과정에서 교육과 훈련 뿐만 아니라 법안들이 정세 변화를 신속히 반영하지 못해 입법자들과 산업들간의 소통이 중요하다고 피력했다. 마지막 연설자로 나선 알렉산더 히어슐레(Alexander Hirschle) 독일무역투자진흥처(GTAI) 대표는 2019년 한국의 GDP 성장률을 2.8%로 전망하였고 성장둔화는 선진 경제에서 자연스러운 현상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반도체 가격과 수요의 급격한 상승으로 인해 한국의 반도체 수출은 2018년 전반기에 43% 증가하였으며, 반도체 분야의 편중적인 한국의 수출 구조를 지적하며 이에 따라 한국 수출의 견인차 역할을 하는 반도체 분야는 중국과의 경쟁으로 인해 하향세에 접어들 수 있다고 설명했다. 끝으로 그는 “얼마나 빠르게 기존 핵심 산업들이 대체될 수 있는가?”가 관건이라고 밝히며 에너지, IoT, 자율주행 등 새로운 성장 산업들을 언급했다.

2부 순서에서는 “Quo Vadis Korea? (한국, 어디로 가야하는가?)”의 주제로 열린 공개 토론회가 이어졌다. 조만 한국개발연구원(KDI) 국제정책대학원 교수, 정무영 울산과학기술원(UNIST) 총장, 김희수 KT 경제경영연구소 소장이 패널리스트로 참여했으며, 1부에서 연사로 나섰던 한 줄리아나 리 이코노미스트가 참가했다. 토론자들은 한국이 변화하는 과정 중에 있다고 입을 모았으며, 작은 지표들에 연연하지 말고 장기적인 관점으로 접근해야 한다고 했다. 토론자들은 경제 성장 둔화와 실업률은 문제를 야기되고 있지만 즉각적인 위기를 초래하지는 않는다고 의견을 공유했다. 한국이 당면한 큰 과제는 새로운 경제분야를 찾는 데에 필요한 창의성, 혁신, 유연성의 강화를 위한 교육의 변화라고 주장했다. 학계를 대표하는 토론자는 한국의 성장 동력이 될 수 있는 자생적이고 기술지향적인 분야의 연구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패널리스트들은 한국의 훌륭한 하드웨어와 기술개방성을 통해 한국 경제의 문제점들을 극복할 수 있다는 희망을 언급하며 이를 이루기 위한 협력과 소통의 마인드를 한국 사회에 정립하기 위한 교육 분야에서의 장기적인 투자가 중요하다는 주장하며 공개 토론회를 마쳤다.

좌로부터 김희수 KT 경제경영연구소 소장, 줄리아나 리(Juliana Lee) 도이체 방크 홍콩지사 선임 이코노미스트, 베르트 뵈르네르(Weert Boerner) 주한독일대사관공관차석, 바바라 촐만(Barbara Zollmann) 한독상공회의소대표, 정무영 울산과학기술원(UNIST) 총장, 잉그리드 드렉셀(Ingrid Drechsel) 한독상공회의소 독일회장 겸 바이엘 코리아 대표이사, 알렉산더 히어슐레(Alexander Hirschle) 독일무역투자진흥처 대표, 조만 한국개발연구원(KDI) 국제정책대학원 교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