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7회 한독상공회의소 정기총회, BMW 그룹 코리아 김효준 대표 신임 회장으로 선출

한독상공회의소는 지난 4월 18일 용산의 드래곤시티 호텔에서 열린 제37회 정기총회에서 BMW 그룹 코리아 김효준 회장을 한독상공회의소의 제 7대 신임회장으로 선출하였다.

김효준 회장은 1995년 BMW 한국법인에 CFO로 영입되어 2018년 1월부터 BMW 그룹 코리아 대표이사 회장을 맡아 왔으며, 제 7대 한독상공회의소의 회장으로 선출되어 전임 김종갑 회장(한국전력공사 사장)의 뒤를 이어, 잉그리드 드렉셀 (Ingrid Drechsel, 바이엘코리아 대표) 독일 회장과 함께 한독상공회의소를 공동으로 이끌게 되었다. 한독상공회의소는 작년부터 한독 공동회장 체제를 도입하여 양국의 특성을 보다 강화하고 있다.

신임 김효준 한독상공회의소 회장, “한국과 독일의 산업교류를 극대화하여 제 3국에서 시너지 효과를 만들어내는 전략적 제휴를 확대하겠습니다.”

신임 김효준 회장은 취임사를 통해 “한국과 독일 양국의 기업이 각 나라에서 효율적이고 성공적인 사업을 영위할 수 있는 시장적 환경을 조성하는 것에 최선을 다 하고, 한독상공회의소 회장으로서 양국 산업교류를 극대화하여 제 3국에서 시너지 효과를 만들어내는 전략적 제휴의 틀을 확대하고, Ausbildung 프로그램 등을 통해 기업이 만들어내는 경제적 가치가 동시대의 사회적 가치로 변환될 수 있도록 사회적 이동성에 대한 고민과 대안을 지속적으로 찾아 나가겠습니다.”라고 강조하였다.

또한, 법무법인 화우의 양삼승 고문변호사는 한독상공회의소 부회장으로 재선임되었으며, 한국 신임이사로는 지멘스코리아 럼추콩 대표이사와 다임러트럭코리아 조규상 대표가 선임되었다. 독일 신임이사로는 크리스티안 그뢰가 (Christian Groeger) 에펜도르프코리아 대표, 볼프강 호크 (Wolfgang Hock) TÜV SÜD Korea 대표/CFO 그리고 프랭크 슈타인라이트너 (Frank Steinleitner) 용산 스포츠 오토모빌 사장이 선임 되었다.

김효준 (한독상공회의소 신임 한국회장), 김황식 (아데코 이사장/전 국무총리), 잉그리드 드렉셀 (한독상공회의소 독일회장)

한독상공회의소 독일회장 잉그리드 드렉셀(Ingrid Drechsel)은 신임이사들에게 축하의 인사를 전하며 “성공적인 협력으로 한국과 독일간의 비지니스와 우호관계를 강화 할 수 있기를 바란다”며 이사회를 떠나는 전임이사들에게도 서비스와 지원에 대한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한편, 한독상공회의소는 이번 정기총회에서 한국독일동문네트워크 아데코(ADeKo)와 MOU를 체결하였다. 잉그리드 드렉셀(Ingrid Drechsel) 한독상공회의소 독일회장과 신임 김효준 한국회장은 ADeKo 이사장 김황식 전 국무총리와 교육, 과학, 기술 분야의 협력 프로그램을 강화하는 양해각서를 체결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