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크웰 오토메이션, 제조 분석 솔루션으로 수제 맥주업체의 증가하는 수요를 충족하다

수제 맥주가 호황을 맞고 있는 가운데, 오랜 경험을 갖춘 양조장들도 소비자들의 수요 증가에 따른 창조적인 방법을 모색하고 있다.

미국 오하이오주 클리브랜드에 위치한 GLBC(그레이트 레이크스 양조회사)는 1988년 설립된 독립 수제 맥주 양조장으로 최근 제품의 품질과 무관하게 생산 규모를 확대하기 위해 새로운 제조 분석 기술을 도입했다.

GLBC는 사물인터넷(IoT)과 분석의 역량을 공장 현장에서 활용하기 위해 로크웰 오토메이션의 장치 어플라이언스용 Factory Talk Analytics를 구현하였다. 이 기술은 GLBC에게 맥주 제조 장비의 상태에 대한 가시성을 제공하여 효율성과 품질을 향상하고 가동 중단 시간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그레이트 레이크스 양조회사의 전기 및 제어 감독자인 존 블리스톤(John Blystone)은 “설립 때 부터, GLBC는 양질의 맥주를 생산하는 것을 목표로 매진해왔다고 설명했다. 이는 원료뿐 아니라 생산 공정에 사용되는 모든 요소의 품질에 지속적으로 중점을 둔다는 것을 의미한다”며 “고급 분석 및 하드웨어 진단을 공장 현장에 추가한 후 생산 장비에 대한 보다 의미 있는 통찰을 확보할 수 있게 되어 품질에 대한 이러한 부단한 헌신을 유지할 수 있게 되었다”고 강조하였다.

이 솔루션은 양조 공장에 설치된 장치들에 대한 상태 및 진단 분석 정보를 제공한다. 로크웰 오토메이션 어플라이언스의 내부에는 자연 언어 처리를 사용해 현장 직원들과 상호작용할 수 있는 “쉘비(Shelby)”라는 이름의 봇(소프트웨어)이 있다. 마이크로소프트웨어 봇 프레임워크(Microsoft Bot Framework)에 기반한 이 기술은 마이크로소프트 인지 서비스(Microsoft Cognitive Services)를 통해 학습하여 양조장 직원들이 실시간으로 장비 관련 문제를 손쉽게 파악 및 해결할 수 있도록 한다.

“쉘비는 우리 공장이 보다 연결된 환경으로 이동하는데 중요한 역할을 해왔으며, 풍부한 기존 데이터를 활용해 문제를 매우 신속하게 해결할 수 있도록 해주었다”고 블리스톤은 설명했다. GLBC가 구현한 이 솔루션은 로크웰 오토메이션과 마이크로소프트가 공동 개발한 공동 기술의 한 요소로 기업들이 디지털 변혁을 최대한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로크웰 오토메이션의 아키텍처 및 소프트웨어 담당 수석 부사장 프랭크 쿨라스제윅스(Frank Kulaszewicz)는 “그레이트 레이크스 양조회사의 솔루션은 미국 산업의 지속적인 성장을 지원하는데 도움을 줄 디지털 변혁이라는 보다 폭넓은 추세의 일부분”이라며, “엔지니어들에게 실행 가능한 데이터와 통찰을 제공함으로써, 이 기술은 이들이 이미 하고 있는 작업들을 보강해주고 더 나은 제품을 만드는데 필요한 역량을 제공한다”고 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