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멘스 – SK㈜ C&C, ‘스마트 팩토리 공동 기술 개발 및 사업 협력 MOU’ 체결

지멘스와 SK㈜ C&C가 스마트 팩토리 서비스 모델 개발, 시장 개척 등 스마트 팩토리 사업 협력을 통해 자동화를 넘어 데이터 기반의 스마트 팩토리를 실현하는 ‘인더스트리 4.0 시장’활성화에 나설 계획이다.

지난 6월, 한국 지멘스 본사에서 귄터 클롭쉬(Guenther Klopsch) 한국 지멘스 디지털 팩토리 사업본부 대표, 박종태 SK㈜ C&C 스마트 팩토리 사업본부장, 랄프 스테페스(Ralf Stefes) 지멘스 AG 공장 자동화 사업부문 OEM마케팅 상무 등 양사 관계자 10 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스마트 팩토리 공동 기술 개발 및 사업 협력 MOU’를 체결했다.

왼쪽부터 박종태 SK㈜ C&C 스마트 팩토리 사업본부장, 랄프 스테페스(Ralf Stefes) 지멘스 AG 공장 자동화 사업부문 OEM마케팅 상무, 귄터 클롭쉬(Guenther Klopsch) 한국 지멘스 디지털 팩토리 사업본부 대표
왼쪽부터 박종태 SK㈜ C&C 스마트 팩토리 사업본부장, 랄프 스테페스(Ralf Stefes) 지멘스 AG 공장 자동화 사업부문 OEM마케팅 상무, 귄터 클롭쉬(Guenther Klopsch) 한국 지멘스 디지털 팩토리 사업본부 대표

이번 MOU에 따라 양사는 스마트 팩토리 플랫폼과 자동화∙지능화 솔루션에 기반한 협업 모델을 만들어 제조 산업체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빠르게 이끌 예정이다. 한국의 제조업 특성을 반영한 전자, 에너지, 반도체, 기계 등 산업별 스마트 팩토리 서비스 모델을 제시한다는 방침이다. 이럴 경우 고객들은 자신이 속한 산업의 스마트 팩토리 서비스 모델을 보며 자신의 상황에 맞는 최적의 스마트 팩토리 솔루션과 장비들을 빠르게 구성할 수 있게 된다.

양사는 또 한국은 물론 중화권 국가 등 주요 스마트 팩토리 사업 지역에서의 신규 시장 개발 및 사업 제안 활동도 함께 진행키로 했다. ‘공동 기술 개발 및 사업 협력 추진 TF‘도 가동한다. 해당 TF에서는 빅데이터∙IoT∙Cloud 플랫폼, 디지털 제조 솔루션(시뮬레이션, 제품 설계 등), 생산 라인 통제시스템, 재고 관리 시스템 등 양사의 스마트 팩토리 기술 솔루션 연계 및 결합 방안을 수립 실행한다. 한국 지멘스 귄터 클롭쉬 디지털 팩토리 사업본부 대표는 “SK㈜ C&C와의 협력으로 제조 산업분야별 스마트 팩토리 서비스 모델을 만들겠다” 며 “고객의 스마트 팩토리 솔루션 및 자동화 장비 선택폭을 넓히며 안정적이고 빠른 스마트 팩토리 구현을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SK㈜ C&C 박종태 스마트 팩토리 사업본부장은 “SK㈜ C&C의 스마트 팩토리 플랫폼 위에서 SK㈜ C&C와 지멘스의 모든 스마트 팩토리 솔루션과 자동화 장비들을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게 하겠다” 며 “국내는 물론 유럽, 중화권 등 스마트 팩토리 관련 주요 글로벌 시장 공략 속도를 높이겠다”고 밝혔다. 지멘스는 99.9989%의 수율(제품 10만개 당 불량품 1.1개 수준)을 자랑하는 세계 최고의 스마트 팩토리인 암베르크(Amberg) 공장을 구현한 것으로 유명하다.

지멘스는 암베르크 공장에 산업용 IoT, 빅데이터 등 기반 기술과 공정 최적화 알고리즘, 공정 제어•분석 솔루션 등을 적용하고 매일 5,000만건의 데이터를 분석해 최적의 기계 가동 시점, 에너지 효율을 높이기 위한 최적의 공정, 설비 고장을 미리 예측하는 예지 정비 등을 실현시켰다. SK㈜ C&C는 올해 1월 폭스콘 충칭 공장의 프린터 생산 라인 스마트 팩토리 사업에 착수하며 글로벌 스마트 팩토리 시장 진출을 본격화 했다. 향후 충칭 공장 스마트 팩토리 사업을 공장 24개 전(全) 생산 라인으로 확대하고 중국 반도체∙LCD∙자동차 부품 시장 진출을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SK㈜ C&C는 글로벌 스마트 팩토리 시장 진출을 통해 2020년에는 연간 매출 5,000억원을 달성한다는 계획이다.